[기업이슈] ㈜팜프로, IoT 기반 가축 체온 측정 기술로 '농림식품 신기술(NET) 인증' 획득
[기업이슈] ㈜팜프로, IoT 기반 가축 체온 측정 기술로 '농림식품 신기술(NET) 인증' 획득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1.2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축산 분야 ICT 개발 및 서비스 전문기업 ㈜팜프로가 농림식품 신기술(NET)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팜프로 측은 자체 개발한 NFT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30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림식품 신기술 인증을 부여받았다. 이번에 인증된 신기술의 유효기간은 2021년 12월 30일부터 최대 3년이며, 농식품부는 혁신제품 지정 신청을 통한 공공조달 연계, 농식품연구개발사업 지원 등으로 인증업체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림식품신기술 인증제도'는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하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 및 개량한 우수기술을 대상으로 기술성, 경제성, 경영성을 종합 평가하여 정부가 신기술로 인증하는 제도다. 팜프로가 획득한 NFT 인증기술은 IoT 기술을 적용한 Wearable Device를 가축에 부착하여 체온 및 활동량 정보를 실시간 측정하고 소의 체온 및 활동량 변화를 분석, 질병, 출산, 발정의 징후를 감지하여 농장주의 스마트폰에 '알림'을 전송하는 LMS(Live-Stock Monitoring Service) 시스템 즉 'IoT 디바이스를 활용한 가축의 체온 및 활동량 측정 기술'이다. 본 기술은 수집된 체온 및 활동량을 AI, 빅데이터 기반 기술을 적용 및 분석하여 질병, 분만, 발정의 징후를 감지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는 발정 및 배란기에 0.5℃ 이상 체온이 상승하며, 분만 24시간 이전부터 0.5℃~1℃ 정도 체온이 하락하고, 병에 걸리면 질병의 종류에 따라 ±0.5-2℃ 이내에서 체온의 증감이 발생한다. 따라서 체온과 활동량 변화를 분석하면 질병 징후의 감지 및 회복 여부, 인공수정 적기와 분만 시기 예측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경쟁사들의 소의 실시간 체온 측정기술은 정상체온 대비 ±2℃ 이상의 범위에서 측정하지만, 팜프로의 기술은 ±0.5℃ 이하의 범위에서 측정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팜프로 관계자는 "매년 100만 두 이상의 송아지를 생산하는데 2회 이상의 인공수정을 시행하고 있는 만큼,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구제역, ASF 등의 전염병관리를 할 수 있고 소의 인공수정 성공률 상승, 송아지의 폐사율 절감 효과시 농가의 소득증대까지 기대할 수 있다"라며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스마트 축산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는 동시에 효율적인 가축 관리를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도 경쟁력 높은 기술 개발을 통해 국산 스마트 축산 기술 확보에 앞장서 나가며 항생제 내성이 없는 고급육을 생산하여 인간과 가축을 생각하는 기업이 되겠다 "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