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발휘한 희생정신, 의인 이수현 21주기 추도식...국경 뛰어넘는 숭고한 마음 [글로벌이야기]
청년이 발휘한 희생정신, 의인 이수현 21주기 추도식...국경 뛰어넘는 숭고한 마음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1.26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26일 오후 신오쿠보역에서는 강창일 주일본 한국대사 등 한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의인 이수현 씨의 21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일본 도쿄 신주쿠구에 있는 JR신오쿠보역에는 21년 전 일본인을 구하려다가 목숨을 잃은 의인 이수현(1974~2001) 씨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추모글이 걸려 있다.

1. 승강장에서 고인 추모

[사진/됴쿄=연합뉴스 제공]
[사진/됴쿄=연합뉴스 제공]

강 대사와 가토리 요시노리 LSH아시아장학회 회장 등 한일 대표 4명은 신오쿠보역 추모글 앞에 헌화한 뒤 사고 현장인 신오쿠보역 승강장에서 고인을 추모했다. 추도식 참석자는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일 관계자 10여명으로 제한됐지만, 한일 양국 취재진 20여명이 몰렸다.

2. 영상 메시지로 대신

[사진/됴쿄=연합뉴스 제공]
[사진/됴쿄=연합뉴스 제공]

강 대사는 추도문화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일본에서 이방인으로 살면서 일면식도 없는 일본인을 구하기 위해 보여줬던 26세 평범한 한국인 청년이 발휘한 희생정신에는 국경을 뛰어넘는 숭고한 마음이 담겨 있다"며 추모했다. 재작년까지는 매년 추도식에 참석했던 고인의 모친 신윤찬 씨는 한일 양국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일본을 방문하지 못하고 영상 메시지로 대신해야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