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구종대왕' 별명 갖게 된 사연 "속마음 들키기 싫어 문자 만들었다"
구혜선, '구종대왕' 별명 갖게 된 사연 "속마음 들키기 싫어 문자 만들었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2.1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해피투게더' 구혜선이 '구종대왕' 별명을 갖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는 구혜선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구혜선은 자립심이 길러지는 초등학교 4학년, 5학년 때는 일기장 하나도 누구한테 보여주기 싫지 않느냐"며 "혹시 누가 봐도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내 속마음을 보이기 싫어 나만 알아볼 수 있게 한글을 외계어처럼 변형시켜 썼다"고 말했다.

▲ '해피투게더' 구혜선이 '구종대왕' 별명을 갖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출처/KBS)

이에 MC들은 말로만 들으면 어떤 건지 잘 이해가 안 간다며 구혜선에서 직접 문자를 써 달라고 요청했다.

손사래를 치던 구혜선은 이내 스케치북에 자신의 이름 구혜선을 자신만 알아볼 수 있는 문자로 바꿔 써보았고 이를 본 MC들은 "잉카문명 수준이다. 도저히 알아볼 수 없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구혜선은 이어 "어렸을 때 인터뷰를 통해 한번 말 한 적이 있는데 기사가 굉장히 자극적으로 나갔다. 내가 글을 만들었다는 타이틀이 붙었다"며 "그래서 구종대왕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