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결혼정보회사 듀오, "25~29세 여성 4명 중 3명...비혼 긍정적으로 봐"
[설문조사] 결혼정보회사 듀오, "25~29세 여성 4명 중 3명...비혼 긍정적으로 봐"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1.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25~39세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혼인 이혼 인식 보고서’ 조사 후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과반(54.7%)이 비혼을 긍정적으로 인식했다. 여성의 긍정 응답률이 73%로 남성(36.4%)보다 월등히 높았다. 특히 25세~29세 여성의 경우 네 명 중 세 명(75.1%)이 비혼을 긍정적으로 인식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남성 39.8%, 여성 67.4%가 ‘그렇지 않다’고 답해 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에 회의적이었다. 이어 ‘보통이다’(남 34.2%, 여 22.4%), ‘그렇다’(남 26%, 여 10.2%) 순이었다.

결혼 후 지금보다 행복해질 것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남녀 모두 ‘보통이다’(남 43.4%, 여 42.2%)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긍정 응답은 남 38.2%, 여 21%, 부정 응답은 남 18.4%, 여 36.8%로 전년(긍정 응답 남 40.2%, 여 22.6%) 대비 남녀 모두 결혼 후 행복에 대한 기대치가 소폭 감소했으며, 남성이 여성에 비해 결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혼인신고 시점은 ‘결혼식 후 1~6개월 사이’(35.3%)를 가장 선호했다. 이어 ‘결혼식 후 6개월 이후’(21.5%), ‘결혼식 전 1~6개월 사이’(14.4%)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결혼식 전(32.8%)’, 여성은 ‘결혼식 후 6개월 이후(30%)’를 비교적 선호해 차이를 보였다.

혹시 모를 이혼에 대비하는 방법으로 남성은 ‘없다’(42%), ‘비자금’(20%), ‘자녀 출산 보류’(12.6%), 여성은 ‘비자금’(31%), ‘자녀 출산 보류’(26.8%), ‘혼인신고 보류’(15.4%) 순으로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54%(남 61.4%, 여 46.6%)는 이혼할 경우 ‘재혼하겠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특성별로는 5,000만원 이상 고소득층(68.1%)과 대학원 재학 및 졸업자(60.4%)의 재혼 의사가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미혼남녀가 꼽은 적절한 재혼 시점은 평균 이혼 후 2.2년으로, ‘1년 이상~3년 미만’(38.2%), ‘3년 이상~5년 미만’(22.5%), ‘기간 상관없음’(18.6%) 순이었다.

앞으로 가족 형태와 가족 제도는 어떻게 변화할까. 설문 결과, 10년 후 성행할 결혼 형태로 ‘전통 결혼’(31.3%)보다 ‘사실혼’(49.4%)을 꼽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혼인제도 외 필요한 제도로도 ‘사실혼 법제화’(48.9%)에 대한 요구가 가장 많았다. ‘혼전 계약서’(21.4%), ‘동성결혼’(17.7%), ‘졸혼’(7.3%)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관계자는 “5년 전의 설문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이혼, 재혼, 비혼과 사실혼에 대한 미혼남녀의 긍정 인식이 모두 늘었다”며 “앞으로 기존 결혼제도 외의 다양한 가족 형태를 인정하는 법적 제도와 사회적 인식 변화의 필요성이 점차 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듀오는 1996년부터 매년 ‘대한민국 결혼 리서치’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주)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0명,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10월 26일부터 11월 7일까지 진행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