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언박싱]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편지 금지해주세요
[청원 언박싱]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편지 금지해주세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1.1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누군가의 절박함이 담긴 청원. 매일 수많은 청원이 올라오지만 그 중 공론화 되는 비율은 극히 드물다. 우리 사회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지만 조명 받지 못한 소외된 청원을 개봉해 빛을 밝힌다.

청원(청원시작 2022-01-12 청원마감 2022-02-11)
-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편지 금지해주세요
- naver - ***

카테고리
- 인권/성평등

청원내용 전문
특히 여고에서만 이루어지는 위문 편지 금해주시길 바랍니다.

심지어 이번에 위문편지가 강요된 **여고학생들에게 배포된 위문 편지 주의점에는 명확하게 '개인정보를 노출시키면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음'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이렇게 편지를 쓴 학생에게 어떤 위해가 가해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위문 편지를 써야 한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봅니다.

미성년자에 불과한 여학생들이 성인남성을 위로 한다는 편지를 억지로 쓴다는 것이 얼마나 부적절한지 잘 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청원 UNBOXING
취재결과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현재 언론 보도와 시민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한 학교의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서울 교육을 이끄는 이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성실하게 병역 의무를 다하는 중에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

“위문편지를 쓰게 된 교육활동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낀 학생들에게도 사과드린다...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강한 우려를 표한다”

“사안이 공개된 이후 이 사건이 지닌 복합적 측면을 둘러싼 논란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성 역할에 대해 여전히 편견이 반영된 교육활동 등 기존의 수업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지점도 되돌아보게 한다”

“시교육청은 학교와 가까이 있는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사안 조사를 하고 있다.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학교의 상황 및 이후 과정 등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

“학교 현장에서 형식적인 통일·안보 교육을 지양하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평화 중심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