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령 내리고 파티에 참석한 존슨 영국 총리, 사과에도 사임 압박 지속 [글로벌이야기]
봉쇄령 내리고 파티에 참석한 존슨 영국 총리, 사과에도 사임 압박 지속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1.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파티게이트로 위기에 몰린 영국 총리가 사과했지만 사임 압박은 지속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12일 봉쇄 중 총리실 뒷마당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1. 존슨 총리의 사과

[사진/런던 PRU-AFP=연합뉴스 제공]

존슨 총리는 이날 정례 하원 총리 질의응답(PMQ)에 출석해 지난 2020년 5월 20일 오후 6시가 갓 지난 시간 총리실 뒷마당에 가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25분 후에 사무실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 파티에 관해 자신이 책임이 있다고 말했으며 존슨 총리는 그러나 파티가 아니라 업무 행사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지나서 생각해보면 직원들을 모두 안으로 들어가라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2. 궁지에 몰리 총리

[사진/런던 PRU-AFP=연합뉴스 제공]

영국 언론에선 지난해부터 총리실 등에서 봉쇄 규정을 어기고 파티를 했다는 보도가 줄줄이 이어졌다. 몇몇 참모는 사표를 썼지만 존슨 총리는 번번이 빠져나갔다. 그러나 이번에는 총리실 뒷마당에서 파티가 열리기 전 수석비서 마틴 레이널즈가 총리실 직원 100명 이상에게 "각자 마실 술을 들고 오라"며 이메일을 보낸 것이 드러나 존슨 총리도 궁지에 몰렸다. 노동당 등 야당에서는 존슨 총리가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