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둘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2022년 1월 둘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1.0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와 함께 밀접한 관계를 이루며 살아 온 인류. 인간이 생태계 속에서 아름답고 건강하게 공존하기 위해 알아야할 생태계 관련 정책을 보기 쉽게 모았습니다. <2022년 1월 둘째 주 동물 정책 브리핑>

● 해양수산부
- 전남 신안 괭생이모자반 유입 대책반 신속 가동

중국 산둥반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괭생이모자반이 전남 신안군 자은면 해역 등에서 발견됨에 따라 1월 5일(수)부터 괭생이모자반 대책반을 본격 가동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해양관측위성(천리안2호, 랜셋8호)을 통해 서해 먼 바다에서 출현하는 괭생이모자반을 감시하고 있었는데, 1월 3일(화) 서해 남부 먼 바다에 소규모의 부유성 괭생이 모자반이 산재하여 분포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또한, 1월 3일(화) 전남 신안 자은면 등 6개면에 부유성 괭생이모자반 약 85톤(전남도 집계)이 실제로 유입된 것이 확인됨에 따라 괭생이모자반 비상대응체계로 전환하기로 하였다. 우선, 동중국해 및 서해 공해상, 제주도와 전남 연근해역을 모니터링하고, 어업지도선과 해경함정, 해경항공단, 수산과학조사선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예찰/감시를 더욱 강화한다. 또한, 해양수산부와 전라남도, 그리고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필요할 경우 해상수거선단과 괭생이모자반 수거용 장치를 즉시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 환경부
-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 생물주권 강화

2012년부터 최근까지 약 10년 동안 외부 연구자들의 기증을 통해 우리나라 자생식물 47종의 기준표본 103점을 확보하고, 국제학술지 논문 공개 등 우리나라 생물주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해당 기준표본 103점은 국내 6개 대학에서 소장했으나 관련 교수들의 정년퇴임 등의 이유로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한 것들이다. 이들 기준표본은 해당 종의 실체 여부, 형태적 특징, 분포 등을 밝히는데 근간이 되기 때문에 생물주권을 주장하기 위한 강력한 증거가 된다. 특히 이번 기준표본에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고사리삼, 날개현호색 등 우리나라 고유식물 30종이 포함됐다. 아울러 애기개별꽃, 백두산회나무, 김의골풀 등 백두산에서 채집된 기준표본 7점은 한반도 식물종목록 구축 등 관련 연구에 기본 자료로도 이용될 수 있다.

● 농림축산식품부
- 2021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 발표

반려동물의 양육 계기는 ‘동물을 좋아해서’가 46.0%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22.5%), ‘우연한 계기로 반려동물이 생겨서’(1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 양육 마릿수는 반려견의 경우 1.19마리, 반려묘 1.46마리로 조사되었다. 그 외 반려동물 중에서는 물고기 양육 수가 16.65마리로 가장 많았으며, 전체 반려동물의 평균 양육 마릿수는 2.83마리로 나타났다. 또 반려동물 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은 반려견 14.97만 원, 반려묘 12.57만 원이었으며, 그 중 병원비는 반려견이 평균 4.25만 원, 반려묘가 평균 4.15만 원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각 부처의 홈페이지 또는 문의처에 유선 연락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