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과 윤석열, 16일 만에 극적 화해... 의원총회 부터 평택까지 긴박했던 '6시간'
이준석과 윤석열, 16일 만에 극적 화해... 의원총회 부터 평택까지 긴박했던 '6시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1.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극적인 화해를 이뤄냈다.

지난달 21일 이 대표가 선대위 직을 사퇴하며 갈등이 심화된 지 16일 만이다.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포옹하고 있는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6일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추진했으나 이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막판 의총 참석을 계기로 무산됐다.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는 오후 5시20분께 의총장을 찾아 약 30분간 공개 연설을 한 뒤 비공개로 전환해 의원들과 날선 공방이 이어갔다.

그러면서 한때 의총에서 대다수 의원은 이 대표 언행의 부적절함을 지적하면서 '당 대표 사퇴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키자고 주장하기도 하였다.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대표가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대해 이 대표의 공개연설에서 '연습문제' 발언과 관련해 "그 표현이 불편했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했지만, 곧바로 의원석에서 '불편합니다'(김정재 의원)라는 외침이 되돌아오고, 이 대표의 연설에 대해 임이자 의원은 "영혼이 없는 이야기인 것 같다. 우리 당원들이 뭐 때문에 가슴 아프고 힘들어하는지는 빠졌다"는 평가를 내리는 등 의총의 분위기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저녁 8시께 윤 후보가 국회 본관 예결위 회의장을 예고 없이 찾으면서 상황은 급 반전했다.

윤 후보는 발언대로 나와 "이준석 대표를 여러분이, 국민이 뽑았다. 저와 대표와 여러분 모두 힘 합쳐서 3월 대선을 승리로 이끌자"며 "모든 게 다 후보인 제 탓이다. 오늘 의원들도 대표에게 하고싶은 말을 다 하고, 이 대표도 의원들에게 본인 입장을 다 설명하신 걸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서 "각자가 미흡한 점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가, 당이란 게 뭔가. 선거의 승리를 목적으로 하는 집단이 아닌가"라면서 "저희가 대의를 위해 지나간 걸 다 털고, 오해했는지도 아닌지도 다 잊자"고 밝혔다. 

이후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의총장 옆 방으로 잠시 이동해 배석자 없이 짧은 회동을 하고 대화를 나눈 뒤, 의원 전원이 참석한 의총장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치겠다고 뜻을 모으며 포옹했고, 의원들은 박수 치며 환호를 보냈다.

이어서 이 대표는 "저는 오늘부터 1분 1초도 낭비하지 않겠다"며 선거운동에 전면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내 보였고,  "후보가 직후에 평택에 가는 일정이 있으신데 제가 당 대표로서, 택시 운전 자격증을 가진 사람으로서 후보님을 모셔도 되겠느냐"고 말하자 윤 후보는 엄지를 높이 치켜세우며 화답하기도 하였다.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이 대표의 아이오닉 전기차를 타고 평택으로 출발하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의총이 끝난 후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직접 운전하는 그의 전기차를 타고 평택 공사장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들의 조문을 위해 함께 이동했으며, 뒷자리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영세 사무총장 겸 선대본부장이 함께 동승했다.

그들은 평택으로 향하는 1시간 동안 그간 하락한 윤 후보 지지율을 반전시킬 향후 선거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오후 9시 50분께 빈소가 마련된 평택시 제일장례식장에 도착, 이형석 소방위의 빈소에 함께 들어가며 조문을 시작 했으며, 윤 후보는 "너무 안타까운 사고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유족들에게 뭐라 위로의 말씀 드려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사고 원인을 잘 파악해서 다시는 이러한 안타까운 희생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원팀' 기조에만 치중한 나머지 두 사람의 합동 조문이 결정된 순간 의원들이 환호하는 모습이 조문의 취지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