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탈선 사고 복구 지연... 7시 55분에서야 정상 운행
KTX 탈선 사고 복구 지연... 7시 55분에서야 정상 운행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1.0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발생했던 충북 영동터널 부근의 부산행 KTX-산천 열차 탈선사고 복구작업이 6일 오전에야 마무리됐다.

한국철도(코레일)은 6일 오전 5시 5분 서울역 출발 진주행 첫 열차부터 정상 운행을 목표로 전날부터 사고 현장에 226명의 직원을 투입해 작업을 벌였으나 복구가 예상보다 지연됐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충북 영동터널 부근의 부산행 KTX-산천 열차에서 탈선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5일, 충북 영동터널 부근의 부산행 KTX-산천 열차에서 탈선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중기, 모터카 등 장비를 총동원해 밤샘 작업을 벌인 코레일은 상행선(서울 방면)은 오전 5시 47분께 복구를 마치고 첫차부터 정상 운행했지만, 하행선(부산 방면)은 대전∼동대구 구간을 일반선로로 우회하도록 조치했다.

이후 복구작업을 끝내고 열차 운행을 재개하기 위해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운행 재개 전 안전 점검까지 최종적으로 완료한 코레일은 오전 7시 55분부터 경부고속철도 상·하행선 전 구간 열차 운행을 정상화 시켰다.

한편 코레일은 "국민 여러분께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사고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