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두 달째 폭우 이어지고 있는 북동부 지역...댐 2곳 붕괴 [글로벌이야기]
브라질, 두 달째 폭우 이어지고 있는 북동부 지역...댐 2곳 붕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2.2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브라질 북동부 지역에서 폭우가 두 달째 이어지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26일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로 인해 댐 2곳이 일부 붕괴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폭우가 두 달째 이어지면서 이미 이재민 수천 명이 발생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1. 폭우에 따른 댐 붕괴

[사진/이타부나<브라질>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바이아주 남부 비토리아 다콘키스타시의 이구아 댐이 이날 밤 붕괴했으며 같은 주 주시아피시의 '주시아피 댐'도 폭우로 높아진 수위를 버티지 못하고 상층부 일부가 무너졌다. 각 지방 정부는 홈페이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대피를 당부하고 있다. 비토리아 다콘키스타 시청 홈페이지에서 셰일라 레모스 시장은 화물 운송에 주로 사용되는 현지 고속도로가 폐쇄될 수 있다고 알렸다.

2. 수많은 이재민 발생한 상황

[사진/이타부나<브라질>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현지 구조대는 보트를 타고 수몰된 가옥들을 다니며 주민들을 구조하거나 생필품을 전달했다. 후이 카스트루 바이아주지사는 "이번 폭우의 피해자는 40만 명에 이른다. 67개 도시에서 이재민 수천 명이 발생한 긴급 상황"이라며 "강 수위가 1∼2m, 때론 최대 3m까지 상승한 탓에 수천 명이 집을 버리고 떠나야 했다"고 말했다. 바이아주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 12월 강수량이 평년의 6배에 이른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