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창] 종교와 관계없이 기념했던 크리스마스 풍경... 언제부터 시작했을까?
[지식의 창] 종교와 관계없이 기념했던 크리스마스 풍경... 언제부터 시작했을까?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12.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NA▶
전 세계 사람들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기념하는 날인 크리스마스. 이 날은 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날로 오늘날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대중적이고 일반적인 휴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교회나 성당에서는 예배와 미사를 드리고 다양한 축제를 즐기기도 합니다. 연말을 맞이해 과거부터 누구에게나 즐거운 축제의 날, 크리스마스의 풍경을 살펴봅니다.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MC MENT▶
크리스마스는 누구에게나 즐거운 축제일이고 연말과 더불어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따뜻한 날이기도 합니다. 예전 국내에서 통행금지가 있던 시절 크리스마스에는 새벽 때 통행금지를 풀어줘 늦게까지 마음 놓고 놀 수도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언제부터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게 된 것일까요?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NA▶
한반도에 처음으로 크리스마스가 들어온 해는 1884년 입니다. 그리고 그 이듬해부터 확산하기 시작해 최초로 크리스마스를 기념한 곳은 조선 말기의 독립신문이었습니다. 당시 독립신문은 크리스마스를 휴무로 정했고 이화학당 역시 크리스마스에는 수업을 하지 않고 방학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는 크리스마스 관련 행사를 하지 못하게 탄압을 받기도 했는데요. 해방 이후 미군 군정하에 있을 당시 각종 관공서의 휴일로 지정되었다가 1949년 개신교 신자였던 이승만 대통령에 의해 '기독탄생일'이라는 이름으로 법정 공휴일로 지정되었습니다.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MC MENT▶
대통령 개인이 공휴일 지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1951년에는 국회 크리스마스 축하식, 1954년에는 서울대 크리스마스 축하음악회, 1956년에는 UN군 장병을 위한 한국의 밤 행사도 진행됐습니다. 그리고 서울시청 앞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과 크리스마스의 집 개관식은 1965년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출처 = unsplash, 픽사베이, 국가기록원, 위키피디아]

◀NA▶
또한 크리스마스를 시작으로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돕기나 일선 장병 위문 등이 활기를 띠게 됩니다. 이 시기가 되면 구세군 자선냄비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고 어려운 이웃에게 쌀이나 라면, 생활용품 등을 전달하기도 하죠. 부대 내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야 하는 국군 장병들을 위해 위문 공연을 펼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축제 분위기와는 다르게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조용히 보내자는 캠페인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1967년에는 파월 장병과 어려운 이웃에게 축복을 보내면서 크리스마스를 가족과 함께 보내자는 캠페인이 있었고 1977년에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벌인 연말연시 조용히 보내기와 풍기 순화 캠페인 등이 있었습니다.

◀MC MENT▶
2021년 크리스마스는 2010년 이후 11년 만에 토요일에 크리스마스가 오게 되었습니다. 아쉽지만 올해 부처님오신날과 마찬가지로 대체공휴일이 적용되지 않는데요. 코로나19 상황이 더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 가족들과 사랑으로 마음을 나누며, 너그러운 마음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돌아보는 따뜻하게 한 해를 마무리해보길 바랍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