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가정용 먹는 코로나 치료제 최초 긴급 사용 승인 [글로벌이야기]
美 FDA, 가정용 먹는 코로나 치료제 최초 긴급 사용 승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2.2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현지시간으로 22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 알약을 미국의 각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을 최초로 승인했다. FDA는 이날 화이자가 제조한 항바이러스 알약 '팍스로비드'를 가정용으로 긴급 사용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1. 화이자 개발 팍스로비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병원 밖에서도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알약을 복용할 수 있는 사람은 코로나 감염 시 입원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에 속하는 성인과 12세 이상 소아 환자라고 FDA는 전했다. '팍스로비드'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병원의 처방전을 받아야 한다. FDA는 "코로나 새 변이(오미크론)가 출현한 중대한 시기에 이번 허가는 코로나에 맞서 싸울 새로운 도구를 제공한다"며 "심각한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는 고위험군 환자들이 더 쉽게 항바이러스 치료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 팍스로비드 효과

[사진/화이자 제공]

화이자의 임상시험 데이터에 따르면 '팍스로비드'는 중증 질환 위험이 큰 코로나 환자의 입원과 사망을 예방하는데 90% 효과를 발휘했고, 오미크론에 대해서 효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알약은 코로나 초기 감염자를 치료하는 빠르고 저렴한 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팍스로비드'는 코로나 감염 증상이 나타난 직후부터 5일 동안 12시간마다 복용해야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