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선수 김세영, 미국 여자프로골프 투어 첫 우승 '역전의 여왕'
골프선수 김세영, 미국 여자프로골프 투어 첫 우승 '역전의 여왕'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2.0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역전의 여왕'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우승을 역전승으로 해냈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각) 바하마의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골프장(파73·6천644야드)에서 열린 퓨어실크-바하마 LPGA 클래식 마지막 날 5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러 합계 14언더파 278타로 연장전에 들어갔다.

유선영(29·JDX),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18번 홀(파5)에서 벌인 연장전에서 김세영은 버디를 낚아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 '역전의 여왕' 김세영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우승을 역전승으로 해냈다.(출처/KLPGA)

시즌 첫 번째 대회에서 컷 탈락, 상금을 받지 못했던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19만5천 달러(약 2억1천만 원)의 우승 상금을 받게 된 것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둔 김세영은 지난해 12월 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올 시즌 미국 무대 출전권을 얻었다.

그녀는 한국에서 거둔 5승을 모두 역전승으로 일궈내 '역전의 여왕'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한편 한국 선수들은 시즌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최나연 우승)에 이어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까지 제패하면서 올해도 세계 최강의 위용을 과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