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취임 후 첫 행보나선 문재인 대표...국립 현충원 방문
당대표 취임 후 첫 행보나선 문재인 대표...국립 현충원 방문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2.09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9일 당 대표 취임 후 첫 행보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한다.

문 대표는 이날 2·8 전당대회에서 함께 당선된 주승용 정청래 전병헌 유승희 오영식 최고위원을 비롯해 문희상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소속 의원들과 현충원을 참배한다.

특히 문 대표는 이번 참배를 통해 국론 분열을 끝내자는 의미로 그동안 야당 지도부가 들르지 않았던 이승만, 박정희 두 전직 대통령의 묘소에까지 방문, 처음으로 참배할 예정이다.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9일 당 대표 취임 후 첫 행보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한다.(출처/TV조선)

앞서 야당 지도부는 두 전직 대통령의 묘소에 방문한 적이 없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참배는 정치권서 의미 있는 일로 받아들여진다.

한편 문재인 후보는 8일 서울시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벌어진 전국대의원대회 대표경선에서 최종 득표율 45.30%로 1위를 차지, 당 대표로 뽑혔다.

문재인 후보는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민주주의와 서민경제, 계속 파탄 낸다면 박근혜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