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금리인상-대출규제 수도권 아파트 경매시장 위축, ‘금리’가 어떤 역할 하나? 
[카드뉴스] 금리인상-대출규제 수도권 아파트 경매시장 위축, ‘금리’가 어떤 역할 하나?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2.0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금리 인상 여파로 주택 시장 관망세가 심화하면서 수도권 부동산 경매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분위기가 그려지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이 커졌고 강력한 대출 규제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당분간 이러한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는 가운데 ‘금리’는 경제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일까.

돈을 빌린 사람은 일정 기간 동안 돈을 쓰고 난 다음 빌린 원금 외에 돈을 쓴 것에 대한 대가를 지급하는데 이를 ‘이자’라고 한다. 그리고 원금에 지급되는 기간 당 이자를 비율로 표시한 것을 이자율 또는 ‘금리’라고 한다. 이자의 크기는 기간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이자율을 표시할 때는 기간을 명시하게 되는데 보통 1년을 기준으로 한다.

금리는 우리 생활에도 영향을 주며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한다. 돈을 빌리려고 하는 자금의 수요와 돈을 빌려주고자 하는 자금의 공급을 원활히 조절해 주는 중요한 일을 한다. 자금의 공급보다 수요가 많으면 금리가 오르게 되고 돈을 빌리는 데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에 자금에 대한 수요가 점차 줄어들게 된다. 반면에 이자가 많아져 자금의 공급은 늘어나게 되어 결국 수요와 공급이 같아지게 되는 것이다.

금리는 이익을 많이 내는 산업으로 더 많은 자금이 흘러가도록 함으로써 나라 전체적으로 보다 효율적인 자금 활용이 가능하게 된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을 통해 금리가 목표하는 수준에 도달하도록 돈의 공급을 늘리거나 줄이기도 한다. 현재의 금리가 너무 높다고 생각하여 금리를 낮추겠다는 목표를 설정하면 중앙은행은 보유하고 있는 현금으로 금융시장에서 국채를 매입하게 된다.

중앙은행이 국채를 매입하면 본원통화의 공급이 늘어나며 본원통화의 증가는 개인 보유 현금의 증가는 물론이고 시장에 도는 통화량이 늘어나게 된다. 결과적으로 금융시장에서 자금의 공급이 증가하고 이자율은 하락하게 된다.

경기가 호황이 되면 기업들은 더 많은 자금이 필요하게 되고 자금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금리가 올라가게 된다. 이와 반대로 경기가 불황일 때는 투자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에 자금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금리가 하락하게 된다.

이러한 금리의 변동은 기업의 투자뿐만 아니라 가계의 소비, 국가 간 자본이동 등에도 영향을 준다. 금리가 상승하면 소비보다는 저축을 늘리게 되고 반대로 금리가 하락하면 사람들의 소비는 늘고 저축은 줄어든다. 특히 주택 등을 구입할 때에는 많은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금융권에서 대출을 통해 지불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금리는 지출에 큰 영향을 미친다.

또한 금리 변동은 국가 간 자본이동에도 영향을 주며 자본의 이동이 자유로운 경우라면 투자자들은 더 높은 수익률이 발생하는 국가에 투자하게 된다. 상대적으로 외국의 금리가 높다면 자금은 해외로 이동하게 되고 그 반대의 경우라면 자금이 국내로 이동한다.

많은 국민이 내 집 마련에 대한 꿈을 키우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부동산 시장에서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당분간 매수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금리는 물가, 고용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에 각국에서는 중앙은행을 통해 금리 변동을 세심하게 관찰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