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행진 차량 돌진 30대, 가정폭력 후 도주 중 범행 [글로벌이야기]
美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행진 차량 돌진 30대, 가정폭력 후 도주 중 범행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1.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행진을 하던 사람들을 차로 덮쳐 수십명의 사상자를 낸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그는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된 후 도주하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1. 가정폭력 후 도주하다 범행

[사진/워키쇼시 제공 영상 캡처]

현지시간으로 22일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밀워키 교외 워키쇼에서 크리스마스 행진 한복판에 자신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를 몰고 난입한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는 대럴 브룩스 주니어(39)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확인됐다. 댄 톰슨 워키쇼 경찰국장은 "(브룩스가 연루된) 흉기를 동반한 가정폭력 신고가 들어왔다"며 경찰관들이 모두 퍼레이드 현장에 배치된 탓에 신고에 즉각 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2. 테러리스트 소행 증거 없어

[사진/밀워키카운티 보안관실 제공]

경찰은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돌진 사건과 관련해 이날 브룩스를 1급 고의살인 등 5개 혐의로 기소했으며 이 사건을 테러리스트의 소행으로 볼 만한 증거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브룩스가 퍼레이드 참가자 중 누군가와 아는 사이였던 것으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톰슨 국장은 전했다. 이번 사건으로 최소 5명이 숨지고 40명 이상이 다친 가운데 부상자 중 최소 9명은 위독한 상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