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능, '대체로 어려웠다' 평가... 선택과목에 따른 점수 차이 불가피
2022 수능, '대체로 어려웠다' 평가... 선택과목에 따른 점수 차이 불가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11.1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시행된 2022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한 분석이 '대체로 어려웠다'라고 나왔다.

이번 수능은 처음으로 문·이과 구분 없이 치러졌으며, 대체로 작년 수능에 비해 어려웠다고 교사들과 입시업체들은 전했다.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이 귀가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위수민 출제위원장은 "모의평가에서 재학생·졸업생(격차)에 별다른 특징이 없었고 우려했던 성취 수준간 양극화 현상에도 특이점이 없어 모의평가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출제했다"며 "선택과목에 따라 수험생 간 유불리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교사들과 입시업체들에 따르면 1교시 국어영역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쉽다는 평가였지만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그보다 높게 느껴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2교시 수학영역은 6·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정도로 어렵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이어진 3교시 영어영역은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워졌지만,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던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쉬웠다고 평가되었다.

이에 위 출제위원장은 "6월과 9월 모의평가 결과를 반영해 적정 난이도와 변별도를 설정했다"며 "예년의 출제 기조를 유지하되, 선택과목에 따라 수험생 간 유불리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밝혔으나, 주요 입시업체들은 선택과목에 따른 점수 차이는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한편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이어진 '코로나 수능'은 서울 주요 대학의 대입 정시 모집 확대와 약학대학 학부 신입생 모집 등으로 지원자가 늘고 결시율도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수능의 성적은 다음 달 10일 수험생에게 통보 될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