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재무상 “한국 요청없으면 통화스와프 확대 중단”
日 재무상 “한국 요청없으면 통화스와프 확대 중단”
  • 보도본부 | park jisoo
  • 승인 2012.10.0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시선뉴스 DB]



일본 정부는 한국의 요청이 없을 경우 이달 말 시한이 만료되는 한일 통화스와프의 확대조치를 연장하지 않기 했다.

 

3일 NHK에 따르면 2일 자민당 회의에 참석한 일본 재무성 담당자는 한일 통화스와프 확대조치 연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재무성 담당자는 “통화스와프 확대조치는 한국으로부터 요청이 있어 처음 검토한 경위가 있다”며 “현 시점에서 한국으로부터 타진이 없다”고 전했다.

 

통화스와프란 서로 다른 통화를 사용하는 국가들이 협정을 체결해 상대방의 통화를 약정된 환율에 따라 서로 교환할 수 있는 국가 간 외환거래다.

 

한‧일 양국은 지난해 10월 통화스와프 규모를 130억 달러에서 700억 달러로 늘렸으며 이달 31일 시한이 만료된다.

 

앞서 일본의 아즈미 준 재무상은 지난 8월 10일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대한 보복으로 통화스와프 확대조치의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일본 정부가 통화스와프 확대조치를 중단하면 양국의 통화스와프 규모는 작년 10월 이전 규모인 130억 달러로 축소된다.



뉴스팀 (sisunnews@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