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유명 조류 공원의 홍학 보존 26년 노력, 재규어 2마리가 물거품 만들어... [글로벌이야기]
브라질 유명 조류 공원의 홍학 보존 26년 노력, 재규어 2마리가 물거품 만들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1.1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브라질의 유명 조류 공원에 재규어가 침입해 홍학 170여 마리를 물어 죽이는 일이 발생했다. 현지시간으로 9일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이과수 폭포로 유명한 남부 파라나주 포즈 두 이과수 지역에 있는 조류 공원에 이날 새벽 재규어 2마리가 들어와 홍학 176마리 가운데 172마리를 물어 죽였다.

1. 홍학의 떼죽음

[사진/포즈 두 이과수 조류 공원 제공]

두 마리의 재규어는 우리 안에서 뛰어다니며 홍학을 마구잡이로 해쳤으며, 뒤늦게 사육사가 나타난 뒤에야 사라졌다. 공원 측은 관람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동물인 홍학이 떼죽음을 당하자 12일까지 관람객의 출입을 통제하고 피해 복구에 힘쓰고 있다.

2. 수년간의 노력 수포로 돌아가

[사진/포즈 두 이과수 국립공원 제공]

공원 측은 재규어의 습격을 피한 4마리만 무사히 살아남았다면서 홍학 개체 수를 늘리기 위한 수년간의 노력이 재규어 때문에 수포가 됐다고 전했다. 공원은 지난 1995년 칠레에서 구조된 홍학들을 전달받았으며 2001년부터 부화에 성공하면서 홍학의 개체 수가 본격적으로 늘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