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미제사건 또 늘어나나? ‘대구 황산테러 어쩌나’ [시선톡]
대한민국 미제사건 또 늘어나나? ‘대구 황산테러 어쩌나’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5.02.0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우리나라에 3대 미제사건이라 불리는 사건이 있습니다. 일명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 ‘이형호 군 유괴살인사건’ 그리고 ‘화성연쇄살인사건’입니다.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이라고 불리는 성서 초등학생 실종 사건은 1991년 3월 대구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초등학생이 도룡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사건을 말합니다. 또한 이형호 군 유괴살인사건은 1991년 강남 압구정동에 살던 이형호(당시9세)군이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유괴되어 살해당한 사건이며 화성 연쇄 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경기도 화성군 일대에서 여성 10명이 살해된 미제사건입니다.

이 세 사건은 모두 영화로도 제작되어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 대한민국 대표 미제 사건이 하나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 해당방송 영상 캡쳐

16년 전 대구의 한 골목길에서 발생한 황산테러 사건의 피해아동 부모가 낸 재정신청이 기각되면서, 영구 미제가 될 우려가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대구고법 제3형사부(이기광 부장판사)는 황산테러 피해자인 김태완(사망 당시 6세)군의 부모가 자신들이 용의자로 지목한 이웃 주민 A씨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 처분이 적절했는지를 법원이 직접 가려달라며 낸 재정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수사기관의 기록을 자세히 재검토하고 유족과 참고인의 진술 등을 되짚어봤지만, 공소제기 명령을 내리기에는 증거가 부족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황산테러사건의 범인을 찾기는 불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입니다. 너무 오래된 사건이라 그만큼 증거를 찾기 쉽지 않고 재정신청이 기각됨에 따라 공소시효 역시 만료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런 이유 없이 아이들이 인질의 대상이 되고 결국 비극적인 결과가 되는 사건들. 범인이 꼭 잡히길 기대해보며,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봅니다.

한편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는 지난 1999년 5월 20일 동구 효목동 골목길에서 학습지 공부를 하러 가던 태완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뿌린 황산을 얼굴과 몸에 뒤집어쓰고 49일간 투병하다가 숨진 사건으로, 태완군 부모와 대구참여연대가 2013년 11월 재수사를 청원하면서 다시 주목받았지만 경찰의 재수사에도 불구하고 객관적인 증거를 찾지 못해 결국 불기소 처분 됐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