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의원,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서 반기문 제치며 1위
문재인 의원,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서 반기문 제치며 1위
  • 보도본부 | 박주연 인턴기자
  • 승인 2015.02.02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달 28~29일 만 19세 이상 1천 명에게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문 의원은 24.8%로 반 총장(21.4%)에 오차범위(±3.1%P)를 벗어난 3.4%포인트 앞서며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출처/채널A)

문재인 의원과 반기문 총장 다음으로는 새정치연합 박원순 서울시장 13%, 안철수 의원 6.7%,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6.2%, 김문수 전 경기지사 5.7%, 새누리당 이완구 의원 5.1% 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지역별 문 의원은 서울과 경기·인천, 충청에서 반 총장은 영·호남에서 상대적으로 우세를 보였는데, 충청권의 경우 문 의원이 18.6%로 선두를 차지한 가운데 반 총장 16.7%, 박원순 안철수 각 12.6%, 이완구 의원 9.4% 순으로 지지율이 높았다.

한편 차기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는 반 총장은 지난해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선두를 달려 이른바 '반기문 대망론'을 형성해왔고, 여야 각 정당에서 영입을 희망하는 발언이 계속 나왔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