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빵 뺑소니 사건’이란 무엇인가? [지식용어]
‘크림빵 뺑소니 사건’이란 무엇인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신승우 인턴기자
  • 승인 2015.02.0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신승우] 지난 10일 청주시 흥덕구의 한 도로에서 뺑소니 사건이 발생하고 19일이 지난 29일 뺑소니 사건의 피의자 허 모(37)씨가 자수하기까지 전 국민의 관심사는 온통 ‘크림빵 뺑소니 사건’이었다.

‘크림빵 뺑소니 사건’은 임신한 아내를 위해 새벽에 크림빵을 사오다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을 뜻한다. ‘크림빵 뺑소니 사건’ 이라고 불리게 된 이유와 사건의 전말에 대해서 알아보자.

▲ 크림빵 뺑소니 사건에 대해 시선뉴스에서 다룬 만평 이미지의 일 부분

지난 10일 새벽 1시 30분쯤 충북 청주 흥덕구의 한 도로에서 귀가하던 강모(29)씨가 뺑소니 사고차량에 치여 숨졌다. 강 씨는 사범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한 뒤 교사를 꿈꿨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지자 임용고시를 준비하는 아내의 뒷바라지를 위해 화물차 운전을 해왔다.

사고가 발생한 날도 강 씨는 새벽까지 화물차 운전을 끝내고 임용고시에 합격한 임신 7개월 된 아내를 위해 크림빵을 사들고 귀가하던 때였다.

"남편은 내가 좋아하는 케이크 대신 크림빵을 샀는데 미안하다고 말했다. 가진 것 없어도 우리 새별이(태명)에게 열심히 사는 훌륭한 부모가 되자고 약속했는데, 그게 마지막 전화였다."라며 강 씨 아내가 공개한 남편과의 대화는 보는 이들을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마음이 움직인 누리꾼들은 강씨를 '크림빵 아빠'라고 불러 이 사건은 크림빵 뺑소니 사건으로 명명됐다.

크림빵 뺑소니 사건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졌고, 네티즌들은 경찰에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구하는 글을 올리기 시작했는데 결정적 단서를 제공한 건 한 시민의 '댓글'이었다.

사건 현장 인근 차량등록사업소에서 일하는 시 공무원이 포털사이트에서 관련 기사를 보고 "우리도 도로변을 촬영하는 CCTV가 있다"는 댓글을 올렸고, 이 댓글로 그 동안 용의 차량을 확신할 수 없었던 경찰은 CCTV 파일을 가져가 분석한 끝에 용의 차량을 ‘윈스톰’으로 특정할 수 있었다.

이 후 지난 29일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 피의자 허모(37)씨가 청주 흥덕 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은 허 씨가 인터넷 여론의 관심으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중, 사고차량이 밝혀지고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렇게 ‘크림빵 뺑소니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번 크림빵 뺑소니 사건에 대해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점은 이른바 네티즌 수사대의 사회 순기능 역할을 볼 수 있었다는 점이다. 증거부족으로 인해 미궁으로 빠질 수 있었던 사건이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이버수사 활동으로 결국 수사본부를 설치하게 만들고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해 용의자의 자수까지 이끌었다.

그동안 네티즌활동은 칭찬보다는 우려의 눈길로 여겨진 것이 사실이다. 그들은 논리적이기보다는 감정적인 경우가 많았고 특정인에 대한 마녀사냥이나 신상털기와 같은 행태를 자주 보여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적어도 이번 크림빵 뺑소니 사건에서 볼 때 그들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