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식] 드림위드에스의 힘겨운 상황을 극복한 소설 ‘두마리 티티새의 날개짓’
[신간소식] 드림위드에스의 힘겨운 상황을 극복한 소설 ‘두마리 티티새의 날개짓’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10.2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사람들은 살면서 한번쯤 힘들고 위태로운 상황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러한 상황이 생길 때 어떻게 극복해야하는지 동기부여를 찾을 수 있었던 소설책 ‘두마리 티티새의 날개짓’이다. 스스로 힘든 삶을 마침표찍는게 아닌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용기를 주는 소설이다.

​“내 인생을 전원 스위치 내리듯 완전히 꺼버릴 수는 없는 걸까. 언니가 죽은 이후로는 시간도 더디게 흘렀고 버석버석해진 감정은 이내 갈라져 피가 나는 것만 같았다. 아무렇지 않은 것 같았다가 갑자기 찾아오는 짙은 우울감에 눈이 감겨 떠지지 않을 정도로 울었다. 슬픔은 병인 양 깊어져갔다. 이 방 안에서 내 눈물에 잠겨 죽을 수도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으로 울기만 했다. 울면 원래 막힌 가슴이 탁 트이는데, 이상하게 점점 숨이 턱턱 막히는 것만 같았다”

사진제공 - 위드에스마케팅

이 구절은 본문 중 정란이 살아온 인생이 얼마나 힘들고 위태로웠는지 보여주는 내용이다. 본인의 삶을 잘 살아가고 있는지 의문이들고 헷갈리는 분들이 읽으면 많은 공감이 될 것이다.

또한 아직 살아갈날이 많은 사회 초년생들에게는 모진 고난과 시련을 극복해내며 앞으로의 모든 상황에 있어서 잘 이겨낼 수 있게 강해지는 모습으로 동기부여를 해주고, 작가와 같은 시대를 살아온 동년배에게는 강한 공감과 연대감을 안겨준다.

​실화를 바탕으로 쓴 소설이기 때문에 저자가 전하고자하는 의도를 파악할 수 있었고, 영화보다 더 영화같다는 사람들의 말이 공감되는 책이다.. 인생의 소용돌이 속 많은 사람들이 겪는 애환들,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불어 넣어준다.

​두마리 티티새는 정란과 희란을 의미한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삶 속에 허무하게 죽어버린 한 마리와, 삶의 끝이 어딘지도 모른 채 위태롭게 살고 있는 다른 한 마리는 쌍둥이 자매의 한 많았던 삶을 담았다.

​불우하고 위태로운 환경의 연속에서도 어떻게든 악착같이 삶의 끈을 놓지 않고 일어날 수 있었던 내용이 담겨있는 책 ‘두마리 티티새의 날개짓’은 시간이 지날수록 단단해질 수 있다는 믿음과 위로를 건네는 책이다.

​누구도 알려주지 않았던 꿈과 미래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들을 어떻게 해결해야하는지 성공한 인생 선배가 알려주는 책 <20대가 20대에게>는 자기 계발소의 느낌이 아니라 친구와 마음을 터놓고 대화하는 것 같은 느낌의 책이다.

​자비출판문의는 위드에스마케팅 카카오톡으로 가능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