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나연 LPGA 투어 챔피언십 우승... 우승상금 약 2억 4000만 원
최나연 LPGA 투어 챔피언십 우승... 우승상금 약 2억 4000만 원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2.0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나연(28·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코츠 골프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우승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사고 있다.

최나연은 오늘 미국 플로리다주 오캘러의 골든 오캘러 골프클럽(파72·654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나연은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의 성적을 냈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와 제시카 코르다(미국), 장하나(23·비씨카드)를 1타 차로 제치고 2015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한화 약 2억4000만 원)라고 알려졌다.

최나연은 2012년 11월 CME그룹 타이틀홀더스 이후 약 2년2개월 만에 투어 통산 8승째를 이루게 된 것이다.

▲ 출처/J골프

최나연은 우승 후 미국 골프채널 방송 인터뷰에서 "동반 플레이를 한 선수 중에서 내가 가장 경험이 많았지만 우승한 지 오래돼서 그런지 긴장이 됐다" 며 "오랜만에 우승이라 행복하고 이번 시즌이 기대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올해 LPGA 투어에 도전한 장하나도 경기 내내 최나연과 리디아 고를 1,2타 차이로 추격하며 선두 도약을 노렸으나 끝내 1타가 부족해 아쉬움과 함께 경기를 끝마쳤다.

앞서 앞 조에서 경기한 코르다는 마지막 18번 홀 이글 퍼트가 홀을 살짝 돌아 나오는 바람에 연장에 들어갈 기회를 놓쳤다. 박인비는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3위, 세계 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7언더파 281타로 공동 8위에 각각 올랐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