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준우승으로 마감... 차두리-손흥민 눈물
아시안컵 준우승으로 마감... 차두리-손흥민 눈물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2.01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자 했던 슈틸리케호가 마지막 관문을 넘지 못했다. 무실점 행진이 끝난 슈틸리케호가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어제(31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전 호주와 경기서 연장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1-2로 석패했다.

호주 아시안컵을 끝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차두리와 손흥민은 어제(31일) 오후(현지시각) 호주 시드니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아쉬운 패배를 기록한 뒤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눈물을 글썽였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8만 관중을 등에 업은 개최국 호주에 1-2로 석패하며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 출처/연합뉴스

1988년 대회 이후 27년 만에 결승 무대에 진출한 한국은 이날 패배로 1960년 우승 이후 55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이 좌절됐다.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극적 동점골로 연장전에 돌입한 한국은 다시 추가골을 내주며 아시안컵을 호주에 내줬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