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권 보장 촉구하는 美 ‘위민스 마치’...“나의 몸 나의 선택” [지식용어] 
낙태권 보장 촉구하는 美 ‘위민스 마치’...“나의 몸 나의 선택”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10.2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과거부터 다양한 차별적 요소가 있어 왔던 지구촌. 특히 인종, 성별, 종교를 두고 많은 차별이 있어왔고, 이를 타파하기 위한 움직임이 꾸준히 이어져 왔다. 최근 꾸준히 인종차별 논란이 일어왔던 미국에서 여성의 인권을 보장하고 차별을 개선하기 위한 대규모 여성 운동이 발발해 이슈가 되고 있다. 

최근 미국 전역에서 ‘위민스 마치(Women's March)’를 중심으로 한 낙태권 보장을 촉구하는 대규모 여성 집회가 열렸다. 위민스 마치는 90여 개 비영리 시민단체로 구성된 운동 단체로 지난 10월 2일(현지시간) 600여 도시에서 12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낙태 정의를 위한 집회'를 개최했다.

AP 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수도 워싱턴 DC에서는 ‘위민스 단체’와 관련된 여성 수천 명이 백악관 근처 프리덤 플라자와 연방 대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낙태는 법적 논쟁의 대상이 아니라 개인적인 선택 사항"이라는 팻말을 들었고 "나의 몸, 나의 선택"이라고 외쳤다.

이번 위민스 마치의 저항 움직임은 텍사스주에서 시행한 ‘낙태 금지법’으로 촉발되었다. 텍사스주는 공화당 주도로 마련한 낙태 금지법을 지난달부터 시행했다. 이 법은 의학적 응급 상황을 빼고는 성폭행이나 근친상간까지 포함한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고 있다. 이번 집회는 텍사스주 낙태 금지법 시행에 항의하고 연방대법원에 낙태권 보장을 촉구하는 의미로 열렸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난의 의미도 이번 위민스 마치의 저항 움직임에 포함되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보수 우위의 구조로 바뀐 연방대법원은 텍사스 낙태 금지법을 막아달라며 낙태권 옹호 단체들이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함으로써 법 시행의 마지막 걸림돌을 제거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위민스 마치는 이미 정립된 법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바꾼 것은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어쩔 수 없는 낙태에 대한 선택은 존중되어야 한다고도 강조한다. 실제 미국은 지난 1973년 '로 대(對) 웨이드' 사건에 대한 연방 대법원 판결을 통해 낙태권 기준을 확립했다. 이 판결에 따르면 태아가 자궁 밖에서 생존할 수 있는 시기인 임신 23∼24주 이전에는 낙태가 가능하다. 이에 대해 ‘위민스 마치’ 레이철 올러리 칼모나 이사는 이번 집회는 "헌법상 낙태권을 보장하고 강화하기 위한 투쟁"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민스 마치의 이러한 저항 움직임에 반대하는 시선도 있다. 낙태 반대 단체들은 이번 낙태권 보장 집회가 "소름 끼친다"고 비난했다. 진 맨시니 '생명을 위한 행진' 회장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태어나지 않은 여성들은 낙태권만큼이나 동등한 권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