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남과 여행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 美 20대 여성, 부검 결과 목 졸려 숨져 [글로벌이야기]
약혼남과 여행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 美 20대 여성, 부검 결과 목 졸려 숨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0.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약혼남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미국의 20대 여성이 부검 결과 목을 졸려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 사망한 개비 퍼티토(22)를 부검한 미 와이오밍주(州) 티턴카운티의 브렌트 블루 검시관은 현지시간으로 12일 퍼티토의 사인을 손에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판정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방송이 보도했다.
 
1. 부검에 오랜 시간 걸려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Pixabay]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Pixabay]

블루 검시관은 발견 당시 퍼티토의 시신이 벌판에서 3∼4주간 방치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퍼티토의 시신은 지난달 19일 와이오밍주 서부의 브리저-티턴 국유림 곳곳에 있는 캠핑장 중 한 곳에서 발견됐으며 블루 검시관은 이미 지난달 퍼티토가 살해당했다고 판정한 바 있다. 블루 검시관은 부검에 이처럼 오랜 시간이 걸린 데 대해 다양한 전문가를 초빙해 광범위한 독극물 검사 등을 수행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 자동차 여행 나섰다 돌아오지 않아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플로리다에 사는 퍼티토는 지난 6월 약혼자인 브라이언 론드리(23)와 승합차(밴)를 타고 동부의 뉴욕에서 출발해 자동차 여행에 나섰다. 이들은 10월 말 핼러윈 때 서부 오리건주의 포틀랜드에 도착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론드리는 9월 1일 퍼티토 없이 혼자 플로리다의 집으로 돌아왔고, 퍼티토의 가족은 같은 달 11일 퍼티토에 대해 실종 신고를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