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 건강정보! 귀지 잘 파면 중이염 막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
일요 건강정보! 귀지 잘 파면 중이염 막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이윤아 pro
  • 승인 2021.10.1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윤아 Pro] 쌀쌀한 찬바람이 부는 독감 유행시기가 다가왔다. 이런 시기에는 감기와 함께 중이염까지 찾아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하는데, 특히 호흡기가 미성숙한 아이들은 감염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귀에 자주 생기는 질환으로 알려진 중이염에 대해 알아본다. 

▶ 중이염의 정의 
귀의 구분 : 외이, 중이, 내이 
중이염 : 중이 내에 생기는 염증성 질환

▶ 급성 중이염과 삼출성 중이염이란? 
급성 중이염 : 3주 이내의 급성 염증을 동반한 중이염으로 귀의 통증, 발열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질환 
삼출성 중이염 : 급성 염증의 증상이 없이 중이강에 삼출액이 고이는 질환

▶ 중이염의 증상
<알레르기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이관이 폐쇄돼 중이에 정상적인 공기순환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 통증
- 고름
- 진물
- 이명
- 귀먹먹함
- 어지럼증 등 
- 전신증상(발열, 두통, 소화불량, 청력저하 등)

Q. 귀지를 제거해 관리하면 중이염 예방에 도움이 되나요?
A. 그렇지 않습니다. 흔히 귀 안에 있는 귀지를 제거해야 청결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귀지는 귀와 외이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해주는 아주 중요한 막입니다. 이러한 것들을 보기 싫다고 꺼내게 되면 귀가 세균에 취약해질 뿐만 아니라 귀지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자극을 받게 되면서 만성 외이도염 같은 질병이 생길 수 있습니다.

Q. 중이염이 주로 나타나는 특정한 사람들이 있나요?
A. 중이염은 신생아부터 아주 나이가 많은 노인들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합니다. 특히 소아 중이염은 세균성 감염 중 가장 흔한 질환으로 꼽히는데, 아이들이 소리를 잘 알아듣지 못하고 열이 난다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게 좋습니다. 

Q. 중이염을 막기 위한 예방법이 있나요?
A. 중이염의 원인 중에 가장 흔한 원인이 감염이 있기 때문에 결국은 귀에 감염을 예방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귀를 자주 닦아내거나 귀에 손을 대는 습관은 좋지 않으며 세균과 같은 것들이 침범했을 때 귀의 구조물들이 방어력들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평소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 중이염의 치료법 
- 약물치료 
- 수술적 교정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