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음주측정 거부 장제원 아들 래퍼 장용준, 영장심사 포기
무면허-음주측정 거부 장제원 아들 래퍼 장용준, 영장심사 포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10.1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장용준(21·예명 노엘)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겠다고 밝혔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릴 예정이었던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장 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내고,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장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은 이달 1일 장 씨에게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측정 거부·무면허운전·재물손괴)과 상해,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장 씨 측과 면담 후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청구했다.

집행유예 기간 범행으로 인해 구속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자 장 씨 측이 방어권 행사를 포기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장 씨는 올해 4월 부산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으며, 지난해에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