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러피안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서 러시아 1,2,3위 석권...엘레나 라디오노바 1위
유러피안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서 러시아 1,2,3위 석권...엘레나 라디오노바 1위
  • 보도본부 | 박주연 인턴기자
  • 승인 2015.01.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엘레나 라디오노바(16ㆍ러시아)가 유럽 피겨선수권 대회 쇼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러시아가 3위까지 모두 휩쓸어 더욱 관심이 쏠린다.

라디오노바는 29일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글로브에서 열린 2014~2015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유러피안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5'(유럽 선수권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44점, 예술점수(PSC) 32.02점, 합계 70.46점으로 대회 선두로 나섰다.

엘레나 라디오노바는 흥겨운 플라멩코 리듬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는데 트리플 루프, 더블 악셀을 무리 없이 성공하며 가산점을 받았다.

▲ 엘레나 라디오노바가 유럽 피겨선수권 대회 쇼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출처/EURO sports)

엘레나 라디아노바는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두 개 대회 우승을 차지했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러시아 신성이다. 라디오노바는 유럽 선수권 대표를 선발하는 러시아 내셔널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한편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18·러시아)는 라디오노바와 세계 최고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선수다. 기술점수 38.68점, 예술점수 32.34점, 총점 69.02점으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안나 포고릴라야(16·러시아)다. 포고릴라야는 기술점수 35.54점, 예술점수 30.56점, 합계 66.10점을 받았다. 이로써 러시아 대표 3명이 모두 쇼트프로그램 1, 2, 3위를 석권했다.

한편 1년 만에 국제무대에 복귀한 키이라 코르피(26 핀란드)는 60.60점으로 4위에 올랐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