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남편과 '스폰 관계' 허위사실 유포자 벌금형 선고
이영애, 남편과 '스폰 관계' 허위사실 유포자 벌금형 선고
  • 보도본부 | 박주연 인턴기자
  • 승인 2015.01.30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이영애 부부에 대한 허위 게시글을 올린 30대 네티즌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이정현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회사원 윤 모(35) 씨에 벌금 80만 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윤 씨는 이 씨 부부가 결혼한 직후인 2009년 9월 자신의 싸이월드 홈페이지 게시판에 이영애 남편 정호영 이야기 등 관련 기사를 올리고 이 씨 부부가 '스폰 관계'에 있다는 내용을 게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 배우 이영애 부부에 대한 허위 게시글을 올린 30대 네티즌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출처/SBS)

재판부는 "이 씨 부부가 소위 '스폰 관계'에 있거나 한 사실이 전혀 없었다"며 "윤씨가 허위사실을 적시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씨 부부는 2013년 9월 허위 소문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악성 댓글자와 블로거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