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결혼 전 적절한 연애, 1~2년 꼽아”
[설문조사]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결혼 전 적절한 연애, 1~2년 꼽아”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9.2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올 초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을 대상으로 ‘결혼 전 연애’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2030 미혼남녀들은 결혼 전 적당한 교제 기간으로 1년 이상 2년 미만을, 교제 횟수로 3~4회를 꼽았다. 먼저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기간’에 ‘1년 이상~2년 미만(48.3%)’, ‘2년 이상~3년 미만(37.1%)’을 택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3년 이상~4년 미만(8.5%)’, ‘1년 미만(2.9%)’, ‘4년 이상~5년 미만(1.8%)’, ‘5년 이상(1.4%)’순으로 선택했다.

<자료 : 가연결혼정보㈜>

비교적 단기간인 ‘1년 미만~3년 미만’을 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0.8%, 여성 85.8%였고, 장기간인 ‘3년 이상~5년 이상’을 선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2% 여성 14.2%였다. 성별로는 남성보다 여성이 결혼 전 배우자를 더 오래 만나봐야 한다고 답했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2년 이상~3년 미만(44.6%)’을, 30대가 ‘1년 이상~2년 미만(56.4%)’을 많이 뽑았다.

또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횟수’에 대한 응답으로는 ‘3~4회(43.3%)’와 ‘5~6회(29.9%)’가 가장 많았고 ‘11회 이상(10%)’, ‘1~2회(7.4%)’, ‘7~8회(6.3%)’, ‘9~10회(3.1%)’가 뒤를 이었다. ‘3~4회’를 택한 남성은 41.6%, 여성은 45%로 남녀 간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가연결혼정보 관계자는 “사계절을 겪어보고 결혼하라는 말처럼, 응답자 대부분 1년 이상 만나봐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다”라며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에 더 신중하게 접근하는 경향이 엿보인다. 출산과 육아, 경력 단절 등의 요인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를 생각해 진지하게 만났는데, 상대는 당장 결혼 생각이 없어 갈등을 겪는 경우도 종종 들려온다. 오래 만났다 해도 결혼에 대한 의향과 마인드, 타이밍 등이 잘 맞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가연은 홈페이지를 통해 결혼정보업체 가입비용과 성혼 커플 스토리를 공개하고 있으며, 공식 유튜브에서는 등급표의 진실, 추천 데이트 등 흥미로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