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20일 총파업 맞춰 12시 부터 민원행점 멈출 것... "정부가 인력 확충 외침 외면"
공무원노조, 20일 총파업 맞춰 12시 부터 민원행점 멈출 것... "정부가 인력 확충 외침 외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9.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총 파업에 맞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낮 12시부터 1시간 동안 민원행정을 멈추기로 했다.

10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브리핑룸에서 공무원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 노동자는 끝이 보이지 않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깊은 터널에 갇혀 온갖 재난업무를 감당하느라 지쳐 쓰러지거나 정든 직장을 떠나고 있다"며 "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확충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는 간절한 외침을 외면하고, 오히려 고통 분담과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지난 7월 광주광역시 산하 5개 자치구에서 민원실 12시 점심 휴무제가 시행됐지만, 이로 인해 주민 불편이 발생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제도의 정당성과 필요성을 증명해주고 있다"며 "공무원 노동자에게 12시 점심시간을 보장하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고 사회적 요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무원 노동자에게 씌워진 억압의 굴레를 걷어치우고 당당한 노동자, 정의로운 국민의 지위를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