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지민 협박 문자 도가 지나쳤다며 사과..."복수심에 해선 안될 행동했다"
AOA 출신 권민아, 지민 협박 문자 도가 지나쳤다며 사과..."복수심에 해선 안될 행동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9.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지민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낸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권민아는 9일 인스타그램에 “탈퇴 후 내 억하심정을 떠나 나의 행동과 발언들은 도가 지나쳤다”며 “나는 녹취록 글이 아닌 음성과 영상을 공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이어 “녹취록에 편집된 부분도 너무 많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면 정말 모든 걸 용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내 입장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로 보이지 않았다. 10년이란 세월은 내게 너무 길었고 고통스러웠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지민에게 “봤으면 답장해라. 열 안 받냐. 나 패러 와야지”, “신지민 간땡이 어디 갔냐. 와라 이 XX아”, “너희 어머님은 남의 딸이 지 딸 때문에 죽니 사니 하는데 죄책감도 없으시냐” 등 욕설과 모욕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한 뒤 2019년 팀에서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지난해 7월에는 지민에게 괴롭힘과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고 이에 지민은 AOA에서 탈퇴 후 연예계에서 은퇴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