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집회 혐의' 민주노총 양 위원장 전격 구속... 구속영장 발부 20일 만
'불법 집회 혐의' 민주노총 양 위원장 전격 구속... 구속영장 발부 20일 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9.0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경찰이 지난달 13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지 20일 만에, 1차 구속영장 집행 시도 무산 15일 만데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했다.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 시위를 주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 등)를 양 위원장은 받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서울 = 연합뉴스]

이날 오전 5시 28분께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한 중구 정동 경향신문 사옥에 경력을 투입해 진입 40여 분 만인 오전 6시 9분께 양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하고 구속 절차를 진행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병이 확보된 양 위원장은 영장 집행에 응하고 동행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전 6시 29분께 경찰과 함께 사옥에서 나와 호송차에 탑승하면서 "10월 총파업 준비 열심히 해주십시오"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양 위원장이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되자 민주노총은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전쟁 선포"라며 "강력한 총파업 투쟁의 조직과 성사로 갚아 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위원장에 대한 강제 구인의 결과는 현장 노동자들의 분노를 더욱 격발시킬 것"이라며 "과거 어느 정권도 노동자의 분노를 넘어 좋은 결과로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는 점을 상기하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