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오늘 보건복지부와 막판 협의... 결렬시 총파업 예고
보건의료노조, 오늘 보건복지부와 막판 협의... 결렬시 총파업 예고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9.0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과 보건복지부가 노정 협의를 갖고 막판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만일 이번 협상이 최종 결렬 될 경우 보건노조는 2일, 예정대로 총파업에 들어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현재 양측의 공공의료 강화, 보건의료인력 확충 등 핵심 쟁점에 대해 입장차가 커 난항이 예상되는 가운데,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의료 확충 분야에서 조속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전국 70개 중진료권마다 1개씩 공공의료 확충 등과 인력 확충·처우 개선 부문에서는 직종별 인력 기준 마련 및 간호등급제 개선, 의사 인력 확충 및 공공의대 설립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복지부는 지속적인 공공의료 확충 방침을 약속하면서도 공공병원 신설·확충은 지방자치단체 의견 수렴과 상당한 재정이 필요한 만큼 공공의료 확충 협의체를 꾸려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관계부처 협의 등을 추진하자는 입장이고, 인력 기준 개선, 간호등급제 개선 등 기본적인 근무 개선 방향에는 단순 재정 문제 외에도 의료인력 수급, 상급병원 의료인력 쏠림 등 의료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대안을 마련하고 이견을 좁혀나가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지난 31일 "노조 측과 큰 틀에서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양측이 생각한 합의의 구체적인 수준에 차이가 있었다"며 "보건의료노조의 총파업 예고로 걱정을 끼쳐 국민들께 죄송하며,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복지부는 총파업 시 비상진료대책에 따라 응급센터 등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유지, 병원급 기관의 평일 진료시간 확대, 파업 미참여 공공병원 비상진료 참여 등의 대책을 통해 진료 공백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