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직장인들의 애환 '미치지 않고서야', 자체 최고 시청률 4.3%로 종영
중년 직장인들의 애환 '미치지 않고서야', 자체 최고 시청률 4.3%로 종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2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가 4%대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된 MBC TV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최종회 시청률은 4.3%를 기록했으며 이는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MBC 제공)
(MBC 제공)

전날 방송에서는 한명전자를 떠나 반스톤 컴퍼니를 설립한 최반석(정재영 분)의 새로운 출발에 당자영(문소리), 서나리(김가은), 신한수(김남희)가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기존 오피스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중장년 서사를 깊이 있게 그려내며 올해 MBC TV 미니시리즈 중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아직 뜨거운 열정을 품고 있는 중년 직장인들의 애환을 그려내며 대장정을 마쳤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