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루카스, 사생활 논란 인정하며 사과...활동 중단 후폭풍
NCT 루카스, 사생활 논란 인정하며 사과...활동 중단 후폭풍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그룹 NCT 멤버 루카스가 전 여자친구에게 금전적 요구를 하는 등 부적절한 사생활이 있었다는 폭로가 나오자 사과했다.

루카스는 지난 25일 SNS에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만약 기회를 주신다면 직접 꼭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최근 며칠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됐다"며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루카스와 교제하는 동안 호텔비와 담뱃값 결제 등 금전적 요구를 받았고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여성의 주장이 올라왔고 이후 자신도 유사한 경험을 했다는 중국 여성의 폭로 글이 올라오는 등 그의 사생활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루카스가 웨이션브이 다른 멤버 헨드리와 함께 오는 25일 오후 6시 발매할 예정이던 '할라페뇨'(Jalapeno)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를 중단하기로 했으며 소속사도 "루카스의 사생활 이슈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