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오늘] 클리블랜드 추신수, 끝내기 홈런으로 팀 승리 이끌어
[10년 전 오늘] 클리블랜드 추신수, 끝내기 홈런으로 팀 승리 이끌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8.24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평범한 일상일 수도, 특별한 날일 수도 있는 오늘, 10년 전 오늘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10년 전의 이슈를 통해 그날을 추억하고 반성해 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10년 전 오늘인 2011년 8월 24일에는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더블헤더(연속경기) 1차전에서 극적인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1 메이저리그(MLB) 시애틀과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5로 끌려가던 9회말 극적인 끝내기 3점포를 쏘아 올려 팀에 7-5 승리를 안겼습니다.

아내가 셋째 아이를 출산해 전날 경기에 결장했던 추신수가 이날 아침 아내의 곁을 지키다가 감독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고 아내와 상의 후 경기를 뛰었고 경기에서 홈런을 쳤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