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피플] 악역부터 코믹연기까지 가능, 현실적인 가장의 모습 '싱크홀' 김성균
[시선★피플] 악역부터 코믹연기까지 가능, 현실적인 가장의 모습 '싱크홀' 김성균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8.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최근 개봉한 땅이 꺼져버린 재난에 코미디를 버무린 영화 <싱크홀>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김성균. 악역부터 익살스러운 코믹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항상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던 그가 이번에는 <싱크홀>을 통해 비운의 가장으로 돌아온 가운데 배우 김성균이 걸어온 길을 따라 가보자.

[사진/영화 '범죄와의 전쟁' 스틸컷]
[사진/영화 '범죄와의 전쟁' 스틸컷]

김성균은 연극 무대에서 활동해 오다 2012년 영화 <범죄와의 전쟁>으로 데뷔했다. 최형배(하정우 분)의 오른팔 박창우 역할로 출연해 촌스러운 2:8 가르마와 은갈치 양복을 누가 봐도 자신에 맞게 소화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얼마나 역할 소화를 잘했는지 진짜 조폭을 섭외하면 어떡하냐는 소리까지 듣기도 했다.

같은 해 강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이웃사람>에서 섬뜩한 살인마 연기를 선보이며 악역 전문 배우의 이미지를 심어주었다. 이후로 영화 <박수건달>,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가던 중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 출연하게 된다.

[사진/드라마 '응답하라 1994' 방송화면 캡처]
[사진/드라마 '응답하라 1994' 방송화면 캡처]

평소 무섭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노안을 자랑하며 시골에서 상경한 순박한 대학생 삼천포 역으로 스타의 반열에 올라섰다. <응답하라 1994>를 통해 악역 전문 배우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어떤 연기도 가능한 배우임을 대중들에게 각인시켰다. 

[사진/드라마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사진/드라마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이후 김성균은 응답하라 시리즈 <응답하라 1988>에도 출연했다. 대학생이었던 전편과는 달이 장성한 아들 둘을 둔 철없는 아버지로 출연했고 당시 유행하던 개그 유행어들을 구사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대학생을 연기하다 두 아들의 아버지 역할까지 소화하며 다양한 연령대를 커버할 만큼 그가 팔색조의 외모를 가진 것이기도 하다.

계속해서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대중들을 만난 김성균은 맡는 역할도 가지각색이었다. 영화 <채비>에서는 고두심과 호흡을 맞추며 철없는 사고뭉치 서른살 아들로 분했고 영화 <명당>에서는 조선시대 세도가 집안의 아들로 악역을 맡았다.

[사진/영화 '신의한수' 스틸컷]
[사진/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스틸컷]

영화 <보안관>, <골든 슬럼버>, <신의 한 수: 귀수편> 등과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열혈사제>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확실하게 다졌다.

어느 역할도 소화가 가능한 그가 최근 영화 <싱크홀>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다. 김성균은 극 중 서울에 내 집 한 채 마련하려고 열심히 살아온 보통의 회사원이자 11년 만에 자가 취득에 성공한 현실 가장 동원으로 분했다. 김성균은 영화 스토리의 중심에 있으며 김성균을 시작으로 이야기가 시작되고 흘러간다. 

[사진/영화 '싱크홀' 스틸컷]
[사진/영화 '싱크홀' 스틸컷]

영화 <싱크홀>의 동원이 본인의 인생 캐릭터가 되길 바란다고 밝힌 김성균. 이미 맡은 배역마다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며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앞으로 맡은 배역마다 어떻게 자신만의 인생 캐릭터를 갱신해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