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뺑소니 혐의 김흥국, "약식기소 처분 겸허히 받아들인다"...이유는?
오토바이 뺑소니 혐의 김흥국, "약식기소 처분 겸허히 받아들인다"...이유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1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 중 오토바이를 친 뒤 현장 수습 없이 달아난 혐의로 최근 약식기소된 가수 김흥국이 처분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흥국은 지난 9일 입장문을 내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신중하지 못했던 내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김흥국은 지난 4월 24일 오전 11시 20분쯤 용산구 이촌동 사거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하며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흥국은 "당초 억울한 마음에 국선변호인 선임이나 시민재판까지 구상했으나, 법적 자문을 통해 교통사고 특례법상 접촉 사고 책임 소재보다는 현장 조치 여부가 관건이라는 현실을 알고 더이상 연연해하지 않기로 했다. 담담하게 처분을 받아들인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