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자동차 판매 실적 – '기로에 선' 쌍용차 렉스턴 마스터 출시 – 기아 EV6 [모터그램]
7월 자동차 판매 실적 – '기로에 선' 쌍용차 렉스턴 마스터 출시 – 기아 EV6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8.0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첫째 주 자동차 분야 주요뉴스

[시선뉴스 심재민] 8월 첫째 주, 다양한 사건과 소식이 자동차 업계에서 들려왔다. 소비자가 알아두면 좋을 자동차 업계 이슈를 살펴보자.

7월 자동차 판매 실적

2일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7월 판매 실적을 취합한 결과 5개사의 국내외 판매는 61만7천199대로 작년 7월과 비교해 0.2% 감소했다. 소폭이기는 하나 5개사의 글로벌 판매가 역성장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기아만 5개사 중 유일하게 국내외 판매 모두 증가했고,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수출 덕에 모처럼 회복세를 보였다.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량은 아산공장 가동 중단 여파로 올해 처음 역성장했다.

한산한 현대차 아산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5개사의 지난달 국내 판매는 작년 동월 대비 14.5% 감소한 12만3천512대로, 현대차(-22.6%)를 포함한 4개사가 줄줄이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기아(2.4%)만 유일하게 내수 판매가 플러스를 기록했다. 내수 시장은 지난 3월 6.7% 감소한 데 이어 4월 -6.6%, 5월 -15.0%, 6월 -23.6% 등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도체 수급난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는 데다 현대차가 전기차 생산설비 설치 공사를 위해 지난달 13일부터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을 휴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해외 판매(반조립제품 포함)는 49만3천687대로 작년 동월 대비 4.1% 증가했다. 전달에 이어 7월에도 르노삼성차와 쌍용차의 수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한국GM은 전달에 이어 7월에도 유일하게 수출에서도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기로에 선' 쌍용차 렉스턴 마스터 출시

매각 절차를 진행 중인 쌍용차[003620]는 올 뉴 렉스턴의 상품성을 개선한 스페셜 모델 '마스터'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올 뉴 렉스턴 마스터 스페셜 모델은 프레스티지 모델을 기반으로 '브라운 인테리어 패키지', '블랙 헤드라이닝', '플로팅 무드 스피커' 등이 기본 적용됐다. 프레스티지 모델을 구매하는 고객 중 95% 이상이 선택하는 '4TRONIC'(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적용돼 주행 성능이 향상됐고 디지털 스마트키, 빌트인 공기청정기 등도 장착됐다.

올 뉴 렉스턴 스페셜 모델 '마스터'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 뉴 렉스턴 마스터 스페셜 모델의 판매가(개별소비세 인하 기준)는 4천473만원이다. 기존 모델인 럭셔리 모델은 3천737만원, 프레스티지 모델은 4천65만원, 더 블랙 모델은 5천18만원에 판매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기존 3가지 모델을 판매했지만,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마스터 스페셜 모델도 출시했다"며 "소비자가 상품성과 가격 측면에서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M그룹의 '깜짝 등판'으로 쌍용차 인수전이 1차 흥행에 성공한 가운데 인수 의향을 밝힌 후보들이 2일 예비실사에 돌입한다. 앞서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가 지난달 30일 인수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국내 재계 38위인 SM그룹과 기존 유력투자자였던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인 카디널 원 모터스,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 전기 스쿠터업체 케이팝모터스, 사모펀드 계열사 박석전앤컴퍼니,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이엘비앤티, 미국 전기차 관련 기업 인디(INDI) EV, 하이젠솔루션, 월드에너지 등 9곳이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이중 SM그룹과 카디널 원 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등 3곳이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기아 EV6 출시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인 '더 기아 EV6'(이하 EV6)가 2일 출시됐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모델과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인 2만1천16대를 기록한 것을 비롯, 사전예약 기간 총 3만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한 바 있다. 기아는 EV6의 스탠다드(기본형), 롱 레인지(항속형), GT-라인(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아, 전용전기차 EV 시리즈 첫 모델 EV6 [기아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내·외장 디자인에 형상화했으며, GT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단 3.5초에 불과해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사전계약 고객의 70%가 선택한 롱 레인지 모델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2WD, 19인치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에 달한다.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58.0kWh 배터리가 장착돼 370㎞(2WD 기준)의 최대 주행거리를 인증받았다.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 등도 특징이다. 기아는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진단 시스템도 탑재했다. 여기에 출시 후 1년간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별도 예약 없이 원할 때 정비를 받는 'EV6 퀵 케어 서비스' 등을 마련했으며, 기존에 영업용 전기차에만 제공됐던 고전압 배터리 보증 연장을 EV6 개인 고객에게도 확대 적용했다.

EV6의 판매 가격(친환경차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에어(Air) 4천730만원, 어스(Earth) 5천155만원이고, 롱 레인지 모델의 경우 에어 5천120만원, 어스 5천595만원이다. GT-Line은 5천680만원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