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돼" 발언... 캠프 "비열한 정치 공세" 대응
윤석열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돼" 발언... 캠프 "비열한 정치 공세" 대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0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 유출이 안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윤 전 총장은 해당 인터뷰에서 "일본에서도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한 것은 아니다"라며 "지진과 해일이 있어서 피해가 컸지만 원전 자체가 붕괴한 것은 아니니 기본적으로 방사능 유출은 안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후쿠시마 오염수 등 국민이 의문을 제기하고 비호감을 표시하는 여러 의제가 윤 전 총장 생각에서 저절로 나온 이야기라면 대통령으로서 준비는커녕 기본 자질이 안 돼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방사성 물질이 일본 동쪽 바다를 오염시켜 우리에게도 영향이 있는데, 가볍게 이야기를 하신 것 아닌가"라며 "원전이 중요해지는 시기라 해도 안전을 과신하는 것은 금물"이라며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오염된 방출수를 방류하는 문제에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만큼 이에 대한 발언은 조심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는 "인터넷판에 처음 올라온 기사는 후보의 의도와 다르게 반영됐다"며 "지면 매체의 특성상 긴 시간의 인터뷰를 압축적으로 기사에 담는 것은 불가피한 만큼 의미가 다르게 전달되면 서로 조정할 수 있는 문제"라고 밝혔다.

또 "인터뷰 보도 과정을 두고 공세를 벌이는 것은 비열한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