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버스 ‘로보셔틀’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탑승 방법은? [지식용어]
자율주행 버스 ‘로보셔틀’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탑승 방법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이윤아 pro
  • 승인 2021.08.0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이윤아 Pro]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 분야인 자율주행. 이제는 기술 검증의 후반부에 이른 만큼 다인승이 탑승하는 공용차량에 자율주행 기능이 들어가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현대차가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수요응답형 다인승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차는 다음달 9일부터 9월30일까지 세종 스마트시티에서 로보셔틀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로보셔틀은 로봇(Robot)과 버스를 의미하는 셔틀(Shuttle)의 합성어로, 다인승 차량에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모빌리티를 의미한다. 현대자동차가 세종 스마트시티에서 시범적으로 구현하는 로보셔틀은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수요응답형 다인승 자율주행 셔틀버스이다. 

현대차는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위해 대형 승합차(쏠라티 11인승)를 개조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자동차 레벨3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했다. 여기에 현대차에서 자체 개발 중인 레벨4 수준의 핵심 기술을 일부 적용했기 때문에 차량 스스로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한 뒤 차량을 제어할 수 있고, 일부 제한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세종시 1생활권에서 작년부터 운영하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셔클'과 연계해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셔클은 현대차의 인공지능 기술 전담 조직인 에어스 컴퍼니가 작년 론칭한 국내 첫 라이드 풀링(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이동시키는 서비스)이다.
 
로보셔틀 서비스 운행구간은 정부세종청사와 국립세종수목원 사이의 6.1km에 이르는 버스 정류장 20곳이다. 로보셔틀 이용 방법은 기존 셔클과 동일하다. 체험단으로 선정된 탑승객이 앱을 통해 가까운 정류장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차량이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생성된 최적의 경로를 따라 탑승객이 호출한 위치로 이동하는 식이다. 고정 경로형과 달리 차량이 모든 정류장에 정차하지 않고 앱을 통해 탑승객의 수요를 파악한 후 필요한 정류장에만 정차하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운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차는 앞으로 로보셔틀 시범 운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현대차·기아 남양기술연구소 내부를 순환하는 셔틀버스 노선에도 셔클과 연계한 로보셔틀 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 그리고 내년 상반기에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 일대에서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경기도와 업무 협약을 맺고, 판교 내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운영을 위한 교통신호 인프라 구축과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에 협력한 바 있다.

자율주행 기술과 AI 모빌리티 기술을 연계한 로보셔틀 서비스를 실제로 고객에게 첫선을 보인 점에 이번 시범 운영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번 시범 도입을 토대로 향후 로보택시, 로보배송 등으로 완전 자율주행 서비스 라인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