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 BI 교체하며 볼륨 확장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 BI 교체하며 볼륨 확장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7.3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페리어(대표 김대환)가 전개하는 이탈리안 라이프스타일 ‘프랑코페라로’가 런칭 이후 이에 가장 큰 변화는 BI 교체로 21FW부터는 기존 ‘프랑코페라로’에서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로 선보이며 추가로 상품 업그레이드는 물론 유통 확장 등 하반기에 많은 변화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남성복 시장이 점점 확대되는 가운데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도 고객층을 확장한다. 현재 4050 실 고객층에서, 패션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30대까지 고객층으로 확장하며 캐주얼 ‘에프코드’와 포멀웨어 ‘프랑코페라로’ 라인을 재조정하고, 액세서리(스카프, 모자 등)를 대폭 늘리는 전략을 택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수입라인을 확장하여 고급화 전략을 구사하며 실루엣과 패턴을 재조정하여 맞춤복처럼 몸 라인에 맞게 떨어지는 핏과 수입원단의 비중을 늘려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7월 30일 롯데백화점 노원점을 시작으로 대대적인 리뉴얼에 착수한다. 앞으로 오픈하는 전 매장의 BI는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가 적용되며, 이는 4050대 실 고객층에서 30대 고객까지 흡수, 고객 폭을 넓히고 분위기를 전환하는데 집중한다.

‘킨포크(Kinfolk)’라는 인스피레이션의 영감을 바탕으로 아트피스 프로모션과 굿즈 등 롯데백화점 노원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여기에 노원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아날로그감성을 전달할 ‘페라로매거진’도 발간된다.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 관계자는 “올 하반기부터 온-오프라인의 경쟁력을 동시에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으며, 온라인은 젊은 소비층까지 흡수할 수 있는 경쾌한 아이템을 강화하고, 오프라인은 백화점과 프리미엄 아울렛 유통을 집중, 상품은 고급화 전략, 물량은 볼륨을 키우는 전략을 통해 2배 이상의 매출 성장이 목표다”라고 전했다.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의 다양한 소식들은 공식 오피셜계정인 SNS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