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아덴만 영웅이 외면당했다... 국가가 이렇게 대접해도 되는 건가" 外 [국회소식]
정진석, "아덴만 영웅이 외면당했다... 국가가 이렇게 대접해도 되는 건가"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7.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1년 07월 21일 수요일의 국내정세

▶국민의힘
정진석, "아덴만 영웅이 외면당했다... 국가가 이렇게 대접해도 되는 건가"
21일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청해부대 장병들이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철수한 것을 두고 "아덴만 영웅의 후예들이 군 통수권자에게 외면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전 당시를 그리며 "대성공이었다. 단 한 명의 특수전 요원도 잃지 않았다. 천안함 폭침, 연평도 피격을 겪은 이명박 정부는 어떤 어려움을 무릅쓰고라도 우리 국민의 목숨을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청해부대원들이 코로나에 감염돼 초라하고 무기력하게 철수했다. 국익의 최전선을 지키는 그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히겠다고 신경을 쓴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국군 통수권자는 말이 없고, 국무총리와 국방부 장관은 무성의하게 사과했다. 아덴만 여명작전의 청해부대원들을 국가가 이렇게 대접해도 되는 걸까"라고 밝혔다.

▶국회
예결위, 이틀째 2차 추경 심사 진행...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 등 진통 예상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추경예산 안 조정소위를 열고 33조 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심사를 전날에 이어 진행한다. 현재 여야는 당정이 추진하는 소상공인 피해지원 확대에 대해서 큰 틀에서 공감하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당은 전체 추경 규모를 순증, 혹은 국채 상환에 배정된 2조 원을 재원으로 돌리자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세출 규모를 유지하고 일자리 사업 등을 삭감하자고 주장해 대립이 예상된다. 한편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 방침을 놓고서도 국민의힘은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이 역시 진통이 예상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구동산병원 다시 찾는다... "현장 목소리 들어보고자 한다"
21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의료봉사활동을 했던 대구 중구에 있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1년 3개월 만에 방문,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의료진의 고충을 듣는다. 지난해 3월 1일부터 보름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했던 안 대표는 그해 4월 27일 다시 부인 김미경 교수와 이곳을 찾아 닷새간 두 번째 의료봉사 활동을 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시작됐는데 3차 때와는 대응이 좀 달라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 현장 목소리를 들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 후 대구상공회의소와 대구경북첨단벤처기업연합회도 방문, 지역 경제인들과 만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비전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