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소리가 마치 개와 비슷한 ‘프레리도그’, 키울 때 주의할 점 [애니멀TV]
울음소리가 마치 개와 비슷한 ‘프레리도그’, 키울 때 주의할 점 [애니멀TV]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7.0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ST MENT
동물원을 대표하던 스타로 알려진 ‘프레리도그’, 기억하시나요? 다람쥐과의 소동물로 꼽히는 프레리도그는 울음소리가 개와 비슷해 도그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요. 원래 야생생활을 하던 이 아이는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아 반려동물로 분양하는 사람들까지 생겨났습니다. 오늘은 개와 울음소리가 비슷한 프레리도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CG MENT
얼굴이 마치 햄스터를 닮은 프레리도그는 다리가 짧고 발톱은 길고 날카로우며 꼬리는 짧고 편평합니다. 보통 프레리도그의 몸통은 밝은 갈색이고 몸의 길이는 30-50cm이며 몸무게는 0.5-1kg정도인데요. 이들은 보통 구멍을 파고 살며, 뛰어난 점프 실력을 갖고 있습니다.

또 프레리도그들은 특이한 재주를 갖고 있는데요. 외모와 달리 온순한 성격이 아닌 프레리도그는 흥분하면 꼬리가 마치 강아지풀처럼 부풀어 오르곤 합니다! 그리고 이들은 미어캣처럼 마운드에 올라 망을 보면서 천적이 나타나면 크게 울어 무리에게 위험을 알립니다. 이때 귀엽다고 갑자기 만지면 날카로운 이빨로 인해 다칠 수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ST MENT
이렇게 에너지가 넘치는 프레리도그. 이 아이들은 정말 강아지처럼 낯선 사람들에게도 친숙하게 잘 다가오는데요. 강아지처럼 꼬리를 흔들며 애교를 피우기도 하고 호기심이 많아 장난치는 걸 좋아하기도 합니다. 자, 그럼 이제 프레리도그를 키울 때 주의할 점에 대해 살펴볼까요.

CG MENT
먼저 프레리도그는 잡식성으로 먹이는 주로 전용사료나 건초, 알팔파, 클로버, 채소를 먹고 간식으로는 견과류와 과일을 섭취하고, 영양식으로는 밀웜 등 곤충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들은 살찌기 쉬운 체질이기 때문에 사료량이 많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비만을 방지하기 위해 하루에 한 번 정도는 충분한 운동을 시켜줘야 합니다. 

그리고 활동성이 강한 프레리도그를 키울 때는 무엇보다 서식환경이 중요한데요. 우선 편리한 생활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첫째 충분한 크기의 둥지상자를 준비합니다. 다음, 금속제로 된 큰 사이즈의 우리를 고르고 편하게 쉴 수 있을 정도의 휴식 장소와 화장실을 만들어 줍니다. 또 계속 자라는 이빨을 갈기 위해 돌을 놔주는 것도 좋습니다.

ST MENT
프레리도그는 일반 가정에서도 키울 수 있는 귀여운 동물입니다! 하지만 제대로 프레리도그의 특성을 알아보지 않고 무턱대고 키운다면 힘든 일이 생길 수도 있는데요. 먼저 충분히 프레리도그에 대해 알아보고, 평생 책임질 수 있는 마음의 준비와 환경이 되면 직접 키워보는 것을 선택해야 할 것 입니다. 그럼 다음 시간에는 또 어떤 이야기로 찾아올지 기대해주세요~!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