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G7 방문 성과에 "대한민국 달라진 위상과 국격 확인 했다"
文, G7 방문 성과에 "대한민국 달라진 위상과 국격 확인 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6.2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해 "근현대사의 아픈 역사와 지정학적인 어려움에도 우리 국민은 결코 좌절하거나 절망하지 않았고 눈부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함께 발전시켰다"며 "대한민국의 달라진 위상과 국격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국은 세계로부터 인정받는 나라가 됐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온 국민이 노력한 결과 2차 세계대전 후의 신생 독립국 가운데 유일하게 선진국 진입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끊임없이 도전하며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며 "위대한 우리 국민의 성취"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또 "주요 선진국 정상들은 방역에서도, 경제에서도,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에서도 우리나라의 성과를 한결같이 높이 평가했다"며 "한국은 다른 선진국들과 함께 중요 현안을 해결하는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뒤돌아볼 때"라며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많고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한 문 대통령은, "불평등을 해소하고 포용적 회복을 이루는 것도 절실한 과제"라며 "한국판 뉴딜에 속도를 내고, 국민의 실질적 삶의 수준을 높이는 데 전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