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에 이어 비까지... 청담동 빌딩 매각해 시세차익만 300억 부동산 대박!
김태희에 이어 비까지... 청담동 빌딩 매각해 시세차익만 300억 부동산 대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6.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비가 지난 2008년 사들인 서울 청담동 빌딩을 매각해 시세차익만 300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비는 지난 2008년 약 168억 원에 사들인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본인 소유 빌딩을 최근 495억 원에 매각했다.

(비_인스타그램)
(비_인스타그램)

해당 건물의 대지면적은 1024.80㎡, 연면적 3218.94㎡로 지하 3층~지상 6층의 규모에 해당한다.

이 건물은 한 달 임대 수익만 1억 원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교통접근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비의 배우자인 배우 김태희는 지난 3월 서울 역삼동 빌딩을 203억 원에 매각해 71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두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