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과 위로 선사, 청춘 통해 역사적 비극 조명 드라마 '오월의 청춘' 종영
감동과 위로 선사, 청춘 통해 역사적 비극 조명 드라마 '오월의 청춘' 종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6.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오월의 청춘>이 안방극장에 감동과 위로를 전하며 막을 내렸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 방송한 <오월의 청춘> 마지막 회 시청률은 4.6-5.6%를 기록했다.

(고민시_인스타그램)
(고민시_인스타그램)

최종회에서는 김명희(고민시 분)가 어린 동생을 살리기 위해 계엄군의 총을 맞으면서 첫 회에 등장했던 유골의 주인공이 명희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시대의 아픔을 겪었던 인물들이 꿋꿋하게 현재를 살아내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용기를 전하며 뜨거운 울림을 안겼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